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옥재은 서울시의원 “미래세대 위해 복지 행정력 강화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옥 의원, ‘2024회계연도 서울시 및 교육청 예산안 분석 토론회’ 토론자로 참석
“복지 지원 범위 전반적으로 확대하되 지원 대상의 형편에 맞춘 ‘지원대상 맞춤 복지’로 나아가야”


지난 20일 ‘2024회계연도 서울시 및 교육청 예산안 분석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한 옥재은 의원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옥재은 의원(국민의힘·중구2)이 지난 20일 ‘2024회계연도 서울시 및 교육청 예산안 분석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해 점차 확대되어가는 복지예산의 범위를 건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설명하고 서울시 예산에 대한 총괄적인 부분을 주제로 토론했다.

토론회는 김홍환 한국지방세연구원 연구위원의 발표로 토론이 시작됐으며, 옥 의원은 토론회 세션1 ‘2024년 서울시 및 교육청 예산안 총론’ 부분의 토론자로 참석했다.

옥 의원은 토론에서 전년 대비 1조원이 넘는 예산의 감액에도 ‘사회복지’ 분야 예산은 약자와의 동행 등의 이유로 전년 대비 4025억원 증액 편성됐다며, 점차 증가하는 사회복지 분야의 예산을 앞으로의 재정상황을 대비해 ‘지원대상 맞춤 복지’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현재의 보편적 복지는 재산 상황이나, 수입 등을 고려해 그 범위를 정해 저소득층 등 일정한 범위에 속해 있는 사람들이 현금성 지원 등을 받는 것을 말하지만, 그 범위를 아슬아슬하게 피해 간 경계선에 있는 사람들은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하지만 범위 안에 있지 않다는 이유로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지난 20일 ‘2024회계연도 서울시 및 교육청 예산안 분석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한 옥재은 의원

옥 의원은 이러한 문제점을 언급, 앞으로 복지행정력을 강화해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범위를 넓히고, 대신 지원 대상의 상황을 자세히 분석해 필요에 맞는 ‘맞춤 지원’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으며, 그 외 서울시 중기재정계획 상 세입(안)이 지나치게 낙관적 예측치가 아닌지, 또 앞으로 약 9조원의 서울시 지방채를 발행할 계획에 대해서는 미래 세대에 부담을 전가시킨다는 점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옥 의원은 “앞으로 건전재정을 위해 집행부에서는 더욱 힘써야 할 것이며, 복지 분야뿐만 아니라 세입·세출이 양입제출 방식이 사용되는 만큼 세입 추계의 정확도를 높이는 등 행정력을 점차 강화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옥 의원은 “서울시 의원으로서도 건전재정을 위해 이번 예산안 심사에서 깊이있는 검토로 쓸데없이 낭비되는 예산을 찾아내고, 필요한 예산이 적시적기에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정활동의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