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전북 남은 폐교 40여 곳… 일부 일반 공개 매각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수학교·자연학습장 등 탈바꿈
도교육청 “10여곳 매각 신중 검토”

늘어나는 폐교 용도 찾기에 나선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활용도가 크게 떨어지는 일부 폐교를 일반 공개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북도교육청은 지난달 1일 기준 도내 누적 폐교 338곳 가운데 299곳(88.5%)에 대한 매각 등의 처리가 종결됐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남아 있는 폐교 40여곳 역시 새로운 활용 사업을 추진 중이다. 군산 대야초광산분교, 장수 원천초, 임실 관촌동초, 순창 구림중, 전주 도강초, 정읍 관청초 등은 특수학교 설립이나 섬진강 자연학습장 등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군산 어청도 연도분교, 남원 원천초 주촌분교, 송북초, 순창 성동초, 부안 마포초, 부안 의복초 등은 지자체 매각을 통해 꿀벌자원 우수품종 증식장이나 농촌유학 가족 체류형 거주시설로 변화될 전망이다. 10여곳은 사실상 용도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일부 폐교를 교육과 문화, 사회복지, 공공 체육 등 지역 특성과 수요를 반영한 공적 시설로 활용하도록 해당 지자체와 적극 협의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폐교는 지역의 거점 역할을 해왔던 만큼 자치단체에 매각해 지역에 필요한 시설로 쓰도록 하거나 학생의 교육활동 기관으로 활용할 것”이라면서 “일부는 민간 매각도 검토 중이지만 매각 후 당초 취지와 다른 시설로 활용될 수 있는 우려 등이 있는 만큼 신중히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설정욱 기자
2024-02-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