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예정대로 해체 수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요일 밤에 몰래… 월성 파일 444개 삭제한 산업부 직원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법원 “국내 첫 제주 영리병원 허가 취소 적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동정) 문성혁 해수부 장관, 실종된 어업지도선 직원 수색 등 상황점검회의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성혁 해수부 장관, 실종된 어업지도선 직원 수색 등 상황점검회의 개최
 
  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927() 오후 5시에 해양수산부 종합황실에서 해양경찰청, 국립해양조사원, 서해어업관리단과 함께 실종 어업지도선 직원 관련 수색 등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지난 921일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관리단 직원이 연평해역 조업질서 유지를 위해 어업지도선 승선 근무 중 실종되는 사고가 있었고, 후 현재까지 군, , , 민간 합동으로 실종자 수색*을 진행 중이다.
 
* 금일 기준, 항공기 6(해군 4, 해경 2), 함정 등 37(해군 16, 해경 11, 어업지도선 10)
 
  문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는 지금까지의 수색 상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였다.
 
  아울러, 실종자 가족의 애로사항 해소와 실종자 가족 및 무궁화 10직원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문 장관은 각 기관간 정보 공유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실종자 수색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수색에 참여하는 직원들의 안전사고 예방에도 철저를 기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대한민국 이끈 그분들… 코로나 철통방어 나선 광진

[현장 행정] 경로의 달 노인들 돌본 김선갑 구청장 홀로 사는 어르신 찾아 예방수칙 당부 저소득 노인 무병 기원 효 꾸러미 전달 어르신 음료배달 안부 확인 사업 추진 “코로나 속 복지 공백 채워준 분께 감사”

강남, 대치동 학원강사 2만명 전원 코로나 검사한다

확진 강사 접촉자 60명은 검사 완료

배워서 남 주자… 서대문 ‘재능나눔 봉사단’ 양성

유튜브·손뜨개·목공 등 교육 진행

서정협 “서초 재산세 감경 땐 법적 대응”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경기’ 국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