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센터 서류 떼러 왔다 혜택 알고 가지요”

일일 동장 변신한 박겸수 강북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관계증명서를 떼러 왔는데 다문화 가정 아기를 위한 프로그램까지 친절히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일일 동장으로서 2일 미아동 주민센터를 찾은 따오탕 투이에게 다문화 가정 아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2일 강북구 미아동 주민센터를 찾은 따오탕 투이(29·여)는 박겸수 구청장에게 연거푸 인사를 건넸다. 가족관계증명서를 떼는 도중에 박 구청장이 베트남 출신임을 알아보고 다문화가정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꿈동이예비학교를 소개해줘서다.

꿈동이예비학교에선 다문화 어린이가 우리나라 초등학생과 같은 수준을 갖추고 입학할 수 있도록 2년간 유치원 방과 후 매일(평일) 2시간씩 한글, 수학, 예절교육, 한문 등을 가르쳐 준다.

투이는 “20개월 된 아기를 뒀는데 모자라는 한글 실력 탓에 걱정이 된다”면서 “다문화가정지원센터를 찾아 아이를 위한 여러 프로그램에 대해 문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구청장은 주민센터 직원들에게 “통상 등·초본 등 필요한 서류를 떼러 주민센터를 찾더라도 먼저 주민들의 필요한 부분을 찾아 제안하는 민원을 적극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주민 중에는 정보가 없어서 시설이나 지원을 누리지 못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구청장은 “앞으로 다문화 가정을 위해 주민센터마다 명함 크기의 다문화가정지원센터 소개지를 만들어 비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 구청장은 오전 11시부터 낮 12시까지 민원인 10여명에게 가족관계등록부, 등·초본, 인감 등을 발급하는 업무를 마쳤다. 지난해 5월 신축한 미아동 주민센터 직원은 16명이다. 하루 250명 정도의 주민이 이용한다.

이곳 직원들은 최근 기초연금에 대한 민원이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황현주 미아동 주민센터 행정민원팀장은 “최대 월 50만원까지 지원받는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기초연금을 받으면 그 액수만큼 수급액이 깎여 실제 수령액은 늘지 않는데, 단순히 월 20만원의 기초연금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가 실망해 항의를 하는 분이 가장 많다”며 “국가의 정책이어서 어쩔 수 없다는 말밖에 할 수 없어 안타까울 때가 많다”고 말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 1일 삼양동을 시작으로 다음달 2일 인수동까지 지역 13개 동 주민센터에서 일일 동장으로서 민원인 안내와 민원서류 발급 등의 업무를 하게 된다. 박 구청장은 “일일 동장 프로그램을 9~10월에 매년 계속하겠다. 현장에서 주민과 직원을 만나고 작지만 중요한 정책들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웃었다.

글 사진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4-09-03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