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줌 인 서울] “채무 7조원 줄인다” 약속지킨 박원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임 3년여간 7조 397억 줄여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1년 10월 보궐선거로 취임할 때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채무 7조원 감축’ 목표를 달성했다. 당시 서울시의 총 채무액은 19조 9873억원이었으나 29일 현재 12조 9476억원으로 떨어졌다. 3년여간 7조 397억원을 줄인 것이다.
2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채무 7조원 감축 목표달성 선포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줄어든 서울시의 채무를 상징하는 화폐 그림 박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서울시는 31일 공사채 2000억원이 추가 상환되면 연말까지 감축액은 7조 20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고 29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로비에 설치된 채무전광판 앞에서 채무 7조원 감축 공포식을 갖고 “서울시민이 미래에 부담해야 할 재정부담을 던 것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채무 감축액 7조 2000여억원은 SH공사 6조 8000억원,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등 지하철 양공사 4886억원, 서울시 600여억원이다. SH공사는 2011년 10월 기준 채무액이 13조 5789억원에 달했다. 마곡·은평·문정지구 등 선투자한 택지와 주택분양을 통해 20조 8865억원을 회수하고 임대주택 건설 등 사업비로 14조 865억원을 지출해 6조 8000억원의 채무를 감축했다.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의 경우는 지하철 건설채무 3553억원을 시로 이관하고 경영비용을 절감해 채무 4886억원을 줄였다. 시는 지방채 1000억원 조기상환과 지방채 발행 최소화를 통해 600억원을 감축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전체 채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SH공사의 마곡·은평·문정지구 등 선투자 사업에 대한 감축액은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한다. 해당 지구의 택지 매각이나 분양절차가 마무리되면 줄어들 채무였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시는 해당 지구에 현장 시장실을 설치하고 채무감축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 수요자 요구에 맞는 개발계획과 마케팅을 활동 성과라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도 안정적인 재정 관리를 통해 복지와 안전분야 재정투입은 과감히 해 건전재정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12-30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