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지금 혁신도시에서는…] 전북혁신도시는 악취와의 전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운 여름에 창문 못 열 정도” 인근 축산농가 탓… 대책 고심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 임직원과 주민들이 악취에 시달리고 있다.

24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만성동과 완주군 이서면에 걸쳐 있는 전북혁신도시 입주민들에 따르면 악취가 수시로 도시 전체를 뒤덮어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 악취는 혁신도시 서쪽인 이서면 쪽이 더 심하고 동쪽인 전주시 쪽으로 갈수록 정도가 낮아진다.

혁신도시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저기압인 날씨나 바람이 부는 날이면 악취가 더욱 심해져 더운 여름날에 창문을 열지 못할 정도라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1년 전 혁신도시 아파트로 입주한 최모(39)씨는 “저층일수록 냄새가 더 심해 두통, 메스꺼움 등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며 “여러 차례 악취 소동을 빚어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혁신도시 악취는 이곳으로부터 3~5㎞ 떨어진 김제시 용지면 축산농가에서 나오는 것으로 지적됐다. 용지면에는 30여개 농가가 돼지 5만 50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 축분자원화 시설 10곳에서 심한 악취를 내뿜고 있다.

그러나 이들 농가의 악취를 근원적으로 방지할 방법이 없어 혁신도시 입주민들만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전북도와 농촌진흥청, 전주시, 완주군 등은 여러 차례 악취 근절 대책을 논의했지만 축산농가 이전 외에는 근본적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전북도와 축산과학원 등이 축산농가 단속과 모니터링 강화, 미생물 보급 등으로 악취 발생을 줄이는 노력을 기울이는 정도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5-08-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