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학벌이 전부 아니다” 명장 절반이 고졸 이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9명 중 중·고졸 출신 130명… 박사급은 14명, 5.9%에 그쳐

취업난으로 학벌과 스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고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우리나라 ‘명장’(名匠)의 절반은 고졸 이하의 학력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학력을 초월해 기술만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롤모델인 셈이다.

2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대한민국명장 239명의 최종 학력을 조사한 결과 중졸 이하가 44명(18.4%), 고졸이 86명(36.0%)으로 고졸 이하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박사급 이상 인력은 14명(5.9%)에 그쳤다.

기술인 최고의 영예인 대한민국명장은 15년 이상 산업현장 종사자 중 최고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사람이 선정된다. 1986년부터 지금까지 96개 직종에서 605명이 뽑혔다. 기계·금속·화공·전기전자 등 기계분야가 가장 많은 401명, 섬유·산업디자인·서비스 등 서비스분야 88명, 공예분야 116명 등이다.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명장회 정기총회에서도 학력에 연연하지 않고 기술 연마에 평생을 바친 3명의 명장이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정석(왼쪽·59) 명장은 17세 때 기술현장에 뛰어들어 대형상용차 운전석 개폐용 유압실린더를 국산화했다. 이를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 연간 100억원 이상 생산원가를 절감하는 데 기여했다. 초음파금속 용착용 툴 및 타이어 커팅용 초음파 혼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이후 기계공학 박사 학위를 얻어 후진 양성에 힘쓰고 있다. 서 명장은 “대학 진학만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며 “스펙보다는 나만의 기술을 갈고닦아 기술 강국의 명성이 후대에도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해도(오른쪽·55) 명장은 중학교 졸업 후 직업훈련원을 거쳐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입상했다. 삼성정밀(현 한화테크윈) 입사 후 나로호 인공위성 발사체 엔진 개발에 기여했다. 이승희(가운데·60·여) 명장은 전통자수 장인이다. 15세 때 입문해 평생 한길을 걸었다. 전통자수 매뉴얼을 제작했고, 현재 전시회와 후학 기술 전수에 매진하고 있다. 32세에 만학도로 미대에 진학하기도 했다. 이 명장은 “꿈을 향해 스스로 길을 열고 만들어 간다면, 그게 무엇이든 길의 끝에는 반드시 성공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6-02-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