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말 못 할 데이트 폭력, 상담 전용콜로 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7월부터 전문 원스톱 서비스… 공공시설 몰카 안전점검도 운영

#평소 더없이 자상하지만 술만 마시면 폭언을 일삼는 남자 친구 때문에 고민인 김모(23)씨. 남자 친구는 술이 깨고 나면 ‘다신 안 그러겠다’ ‘잘하겠다’며 애원하곤 했다. 물리적 폭력을 행사하진 않으니 나아질 거란 생각에 김씨는 마음의 상처를 입고도 만남을 이어 왔지만 남자 친구의 주사는 점점 심해졌다.

경찰청 추산 ‘데이트 폭력’ 매년 7355건 발생. 3일에 1명꼴로 데이트 폭력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다.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피해는 그동안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이미 사건이 벌어진 뒤였기 때문이다. 그나마도 폭력의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사랑싸움’ 정도로 여기고 돌려보내 화를 키우는 일이 많았다. 이에 서울시가 적극적인 예방 차원에서 ‘데이트 폭력 상담 전용콜’을 개설한다.

서울시는 7일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여성안심특별시 2.0’을 발표했다. 4대 분야 16개 사업에 모두 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해마다 이맘때면 여성 종합 대책을 내놨었지만 올해는 기본 인프라 구축을 벗어나 사각지대 최소화와 스마트 기술 활용에 초점을 뒀다.

먼저 오는 7월부터 데이트 폭력 상담 전용콜이 운영된다. 상담사와 변호사 등 전문 인력 3명을 배치해 진단과 상담부터 법률·의료 지원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가정폭력과 성폭력 등 각종 폭력 상황에 대해서도 24시간 도움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최신 스마트기술과 폐쇄회로(CC)TV, 자치구 통합관제센터를 연계한 ‘안심이’ 앱을 통해서다. 이 앱은 지난해 성동구가 서울 자치구 최초로 개발한 안심귀가 앱 ‘집으로’를 바탕으로 한다.



‘집으로’는 귀갓길 위급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알려 경찰 출동 등의 조치를 취하는 첨단 앱이다. 시는 여기에 폭력 상황 시 구동할 수 있는 별도의 시스템 등을 보완할 예정이다. 올해 성동 등 5개 자치구에서 시범 운영하고 이후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한다.

인격 살인으로 이어지는 ‘몰래카메라’에 대한 대책도 추진한다. 경찰청에 따르면 몰카 범죄 발생 건수는 2012년 990건에서 2013년 1729건, 2014년 2628건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오는 7월부터는 공공 스포츠센터나 지하철 화장실, 탈의실 등을 직접 찾는 ‘몰래카메라 안전점검단’을 운영한다. 엄규숙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여성에 대한 보호는 곧 모든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보호로 이어진다”며 “더 촘촘하고 튼튼한 사회 안전망 구축으로 안심 서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6-03-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