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유행에도 사업체 98% 참여… 4차산업 정책 근간 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비닐봉투 그만!”… 강서, 전통시장 장바구니 대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쓰레기 재활용이 돈 된다”… 500만원 쌓인 관악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고유의 산악문화 선보여 세계 3대 영화제 만들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직위원장 신장열 울주군수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이탈리아 트렌토산악영화제, 캐나다 밴프산악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산악영화제의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장열 울주군수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조직위원장인 신장열 울주군수는 27일 “울주산악영화제를 트렌토나 밴프와 다른, 우리나라만이 가진 산악문화의 장점을 잘 살린 산악영화제로 만들면 앞으로 10년 뒤에는 세계 3대 산악영화제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조직위원장은 “유럽, 북미, 중앙아시아 등의 산악문화는 6000~8000m가 넘는 높은 산을 등반하는 ‘등반 문화’로 볼 수 있지만, 우리나라의 산악문화는 1000m 이내의 봉우리로 이뤄진 산과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생활 문화’”라며 “이런 우리의 고유 문화를 잘 살려 세계 20여개의 산악영화제와는 차별화된 우리만의 울주산악영화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영화 등의 콘텐츠로 우리 고유의 산악문화를 선보이고 되살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걸음마를 떼지만 ‘시작이 반’이란 말처럼 원대한 꿈을 가지고 울주세계산악영화제를 만들겠다”면서 “울주는 천혜의 산악관광자원인 영남알프스를 기반으로 문화와 역사가 어우러진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본선(30개 작품) 진출에 실패한 작품도 선별해 영화제 기간 동안 상영할 예정이고, 이를 위해 돔형 야외상영관 2개 동을 추가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우리나라에는 현재 50여개의 크고 작은 영화제가 있지만, 국제산악전문영화제는 이번이 처음이자 유일하다”면서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영화 등의 콘텐츠로 우리 고유의 산악문화를 선보이고 되살려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6-06-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여름의 산타’ 마포 동균씨, 폭염 취약층 1600곳 식힌다

[현장 행정] 유동균 구청장, 이동식 에어컨 지원

소규모 일반 음식점 방역 지원 팔 걷은 서초

1800곳에 분무형 살균소독제 등 제공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