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서울시의회 도시건설위 “세운상가 정비, 상가 부활로 이어지게 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주찬식)는 지난 11일 세운상가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공원을 조성하고 보행데크를 정비하는 등 대규모 보행로 정비사업이 한창인 ‘세운상가군 공공공간 조성공사’ 현장을 방문하여 완료된 1단계 구간(종묘~을지로)과 5월 착공예정인 2단계 구간(을지로~퇴계로)을 둘러보고 서울시의 공공공간 정비 및 확충이 상가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주찬식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장이 11일 소속 위원들과 함께 ‘세운상가군 공공공간 조성공사’ 현장을 찾아 정비사업 현황을 둘러보고 있다.

이날 도시안전건설위원들은 이미 완료되어 개통된 1단계 구간의 광장 및 공원, 공공플랫폼, 공중보행교 등 주요 시설을 꼼꼼히 살펴보면서 탁 트인 광장과 옥상 전망대에서 바라다 보이는 종묘와 북악산의 전경, 그리고 3층 보행데크에서 즐기는 청계천 전망에 감탄하였으며, 1단계에 이어 2단계 공사도 시민이 찾고 싶고 걷고 싶은 보행로로 조성할 것을 당부했다.

주찬식 위원장(자유한국당, 송파1)은 이번 사업의 목적이 보행로를 연결하고 정비하는 것도 있지만, 진정한 성공이 되기 위해서는 낙후된 세운상가 및 주변지역 상권이 이 사업을 통해 다시 부활해야 하지 않겠냐면서 공사 과정에서 지역상인 등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상가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세운상가군 공공공간 조성공사는 지난해 9월에 1단계(총 사업비 422억 원) 구간인 세운상가에서 청계・대림상가까지 공중보행교 및 보행데크 연결을 완료하였고, 2단계(총 사업비 372억 원)로 2020년 4월까지 삼풍상가에서 인현・진양상가까지의 보행길을 연결함으로써 종묘에서 남산까지 이어지는 서울 남북보행축을 완성하게 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남북보행축의 연결로 세운상가 및 주변지역으로의 접근성이 향상됨에 따라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공수처는 ‘민변 게슈타포’”…게슈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에 대해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으로 가득 채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