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은 들었다… 그러자 부드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선 안 나설 것”… 원희룡 지사 대권 도전 시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양승조 충남지사 “월 15만원 유럽식 사회주택으로 양극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위생원도 구청 직원… 작업환경 개선 당연한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중구청장, 분리수거장 환경 개선

시원한 여름 나기 위한 얼음 조끼도 지급

“중구청 재활용 분류장에서 어머님 연세의 직원 분들이 찌든 방석을 겨우 깔고 앉아 쓰레기를 분류하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그분들도 우리와 같은 구청 직원이다. 작업장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서울 중구청의 재활용품 분리수거장 환경이 최근 크게 바뀌었다. 바닥에 녹색 노면 페인트를 칠했고 정확한 쓰레기 분리 배출이 가능하도록 종류별 구분막도 설치했다. 작업장 공기질을 개선하기 위해 천장형 선풍기를 추가로 달았으며 근무자들의 여름 나기를 위해 얼음 조끼도 지급했다. 구청사의 재활용품 분리 수거 방식도 공동주택처럼 부서마다 직원들이 직접 분리 배출하도록 했고 배출 시간도 오전 8시부터 2시간으로 제한했다. 이 같은 변화는 지난달 24일 서양호 구청장이 작업장을 방문하면서 이뤄졌다. 지난 7월 구청장 취임 이후 현장 근무자들과의 만남을 가져 온 서 구청장은 당시 구청 건물의 청소를 담당하는 위생원들의 근무 환경을 접한 뒤 “너무 열악하다”며 즉각적인 개선을 지시했다.

서 구청장은 “사회적 약자의 눈높이에서 근로자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해야 하는 것처럼 구민의 눈높이에서 구민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시민친화 도시, 생활친화 도시, 경제친화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구는 최악의 폭염에 맞서 취약계층 4200가구에 선풍기, 쿨매트, 쿨스카프 등 8900만원 상당의 여름 나기 물품을 긴급 공수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8-0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들에 집 지어주고 줍깅운동회 열고… 환경보호·지구사랑

[현장 행정] 장지공원서 새집 달기 박성수 구청장 수달 등 서식 생태계의 보고 송파둘레길 조류 번식 돕고 주민들의 힐링공간 조성 석촌호수에선 달리며 쓰레기 줍기 펼쳐

강서 R&D 중심 지식산업도시로 첫발

마곡동 통합신청사 설계 국제 공개모집 새달 21일까지 접수… 7월 당선작 선정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복지관·협동조합·청년센터… 1인 가구 지원에 똘똘 뭉친 광

기관 8곳, 사회적 고립·고독사 예방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