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임병택 시흥시장 “혁신교육·교육자치 앞장설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참석 40개 지자체장 ‘일반자치와 교육자치 통합’ 한목소리


임병택 시장이 19일 오산시청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에 부회장으로 참석했다. 시흥시 제공

“시흥시는 특별행정기구 방식에 대해 실험적으로 고민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전국 여러 지역과 연대하며 대한민국 교육의 혁신과 지방교육자치를 위해 힘써 나가겠습니다.”

임병택 경기 시흥시장이 19일 오산시청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에 부회장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모인 회원도시들은 혁신교육 확산을 위해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전면적인 통합이 필요하다는 의제를 중심으로 제도적 정비 방향을 논의했다.

상반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는 정기총회에 이어 교육부장관과 정책간담회, 사례발표 콘퍼런스 순으로 진행됐다. 현재 전국 시·도에서 130여개 지자체로 혁신교육지구가 확대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43곳 기초지방자치단체장, 실무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논의사항으로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협력 강화 ▲온종일 돌봄 사업 추진 활성화 ▲학교공간 활성화를 위한 지역으로 권한이양 방안 ▲교육사업의 지방정부 역할 ▲중앙정부와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간 상설적인 교육정책협의회 구성 등이 다뤄졌다.

시는 이 지방교육자치 흐름에 맞춰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최초 통합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교육부 풀뿌리 교육자치 협력체계 구축사업 선정에 이어 올해 예산 1억 8000만원을 확보했다. 본격적으로 민관학 연대 공동기획단을 꾸렸다.

더불어 시는 향후 ‘특별행정기구’ 방식으로 지방교육자치의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