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국민연금 보험료 체납액 7.2% 급증

2016년 통계 공개 이래 가장 큰 폭 증가

年 2000만명 찾는 ‘일산 한류명소’ 악취 시름

해법 제각각…사회적 합의 절실

8년째 운행 ‘세종 통근버스’ 논란

공무원 사회 “폐지해야” vs “시기상조”

세월호 유가족과 87만 부천시민을 절망케 한 ‘망언 제조기 “자유한국당 차명진 위원장은 정치를 떠나라”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경기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은 16일 성명서를 통해 “오늘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데 자유한국당 소사당협위원장 차명진이라는 이름이 각 포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며, “오늘같이 중요한 날 차명진이라는 이름이 왜 1위를 했는지 모두 아실 텐데, ‘자식의 죽음으로 징하게 해쳐먹는다’라는 망언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 차 위원장의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이 부천을 넘어 전국으로 알려졌는데 이후 글은 지워졌고, 자유한국당은 징계를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천에서 정치하는 저희는 매우 부끄럽다. 같은 부천 시민이라는 것이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다”고 말하고, “국민들에게 미안하다. 하늘의 별이 된 우리 아이들과 그 가족들에게 부천시민으로서 고개 숙여 사죄한다”고 발표했다.

또 “2014년 4월 16일 그날 이후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우리는 매년 4월이 되면 함께 아파한다. 그리고 함께 위로한다”고 말하고 “내 자식, 내 친구는 아니지만 누구든 세월호 희생자 304명 중 한 명이 될 수 있다. 누구든 그들의 가족이 될 수 있었다. 구할 수 있었음에도 그러지 못했다는 미안함을 함께 안고 지금을 살아가고 있다”고 심정을 밝혔다.

다음은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 성명서다.

차 위원장에게 묻겠습니다. ‘세월호와 아무 관련 없는 박근혜, 황교안’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럼 세월호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합니까? 자식을 수학여행 보낸 부모가 세월호 사고의 책임을 져야 합니까? 아니면 세월호 안에 있던 그들이 스스로 책임을 져야합니까?

세월호에서 부모와 형을 한 순간에 잃은 부천의 조 군은 이제 12살이 되었습니다. 조군의 잃어버린 가족과 지난 5년, 그리고 앞으로의 세월은 과연 누가 책임져야 합니까? 당신의 망언은 세월호의 아픔을 더 깊은 바다 속으로 내몰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정태옥 대변인은 ‘이부망천’으로 부천시민을 우롱했습니다. 이제 차 위원장은 세월호 망언으로 부천시민을 수치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이 부천에서 두 번이나 국회의원을 지냈다는 사실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이런 사람이 민주도시 부천시민의 대표였고, 현재 당협위원장이라는 사실을 수긍할 수 없습니다. 이제 우리는 같은 부천 하늘 아래 사는 사람이라는 이유로 매년 4월이 되면 다른 이들보다 더 큰 미안함을 안고 살아야합니다.

차 위원장은 세월호의 아픔을 치유하기보다는 상처를 헤집어 놓았습니다. 사과문에서도 사과하기 보다는‘흥분했다, 감정적이었다’는 말로 자신의 잘못을 변명했습니다. 어떤 이유로도 그것이 세월호 가족을 비난한 것에 대한 적절한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부천의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20명은 차 위원장에게 그대로 돌려드리겠습니다. 세월호의 아픔을 정치적 프레임으로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먹는 이 같은 행동은 더 이상 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진심을 다해 세월호 유가족과 부천시민 앞에 석고대죄 하십시오. 차명진 위원장은 이제 부천을 넘어 대한민국의 수치와 분노가 됐습니다. 방송과 페이스북 만을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를 떠나는 것이 세월호 유가족과 87만 부천시민을 위로하는 합당한 조치입니다.

[2019년 4월 16일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제주 상인에게 “생쇼하고 앉았네” 듣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서울 관악서 빛난 벤처의 미래

‘낙성벤처밸리 페스티벌’ 성료

발전기금 12조원 2040년까지 목표

정무영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롯데장학재단 ‘사랑의 쌀’ 전달

서울 동대문구에 1000포 기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