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다문화 학생 외교사절단으로 키워요… 경기도의 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내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12곳 차별화

이중언어 강사 두고 문화이해 맞춤 교육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좋은 기억을 갖고 본국으로 돌아간다면 한국문화를 알리는 외교사절단이 될 것입니다.”

경기 안산 원일초등학교 백재선(58) 교장은 16일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은 남다른 사명감을 갖고 다문화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일초교 학생 310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43명이 다문화가정 자녀다. 학생들의 출신국가도 중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필리핀, 베트남 등 10개국에 달한다. 교사 34명 가운데 7명은 이중언어 전담 강사다.

이 학교에 다문화가정 학생이 많은 것은 안산 반월공단 등 지역에 산업체가 많고 인근에 대규모 다문화마을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부터 다문화가정 학생 비율이 높은 학교를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는 ‘다문화 국제혁신학교’에서는 학사운영의 자율권을 확대해 다문화 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어가 부족한 학생들을 위해 이중 언어 병행 교과 교실을 운영하는 것을 비롯, 언어 가능 교사 초빙, 상호 문화이해 교육 등을 실시한다. 안산, 가평, 김포, 시흥, 안성, 평택 등에서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12곳이 지정·운영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소성숙 다문화교육담당 장학관은 “다문화 학생이 경기도에서만 최근 5년간 2000명씩 증가하고 있는 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포용과 공존을 지향하는 다문화 교육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6-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