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공장 이전 추진… 풍납토성 복원 속도

송파, 수용재결로 토지·건물 보상 시작

산림바이오매스로 난방·전기 공급

재생에너지 확대…에너지 자립마을 4곳 추진

광화문 인근 노동자 근무시간 39분 줄었다

, ‘주 52시간’ 1년 만에 퇴근시간 당겨져

[현장 행정] “취미에서 시민참여 교육으로” 서대문구 평생학습은 진화 중

‘평생학습도시 전도사’ 문석진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지난 1일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전국 평생학습도시 관계자 워크숍’에서 평생학습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지난해 교육통계서비스 조사에 따르면 현재의 평생학습 프로그램은 인문교양 분야가 8639개, 문화예술 분야가 1만 792개의 과정을 갖춘 반면 시민참여교육 분야는 141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의 평생학습교육이 너무 취미, 교양에 치우쳐 있는 것이 아닌가 반성하게 되는 지점입니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평생학습도시 전도사’로 나섰다. 문 구청장은 지난 1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전국 평생학습도시 관계자 워크숍’에서 ‘풀뿌리 민주주의와 평생학습도시’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문 구청장은 “평생학습의 궁극적인 목표는 민주시민을 양성해 우리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구청장은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이날 강의에는 전국의 평생학습도시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공무원과 교육지원청 관계자 등 당초 예상보다 많은 인원인 250명가량이 몰렸다. 사전에 준비된 좌석이 가득 차 임시 의자를 구해 자투리 공간에 자리잡는 사람들도 눈에 띌 만큼 발 디딜 틈 없이 만원이었다.

문 구청장은 “우리 스스로가 의제를 만들고 토론하며 해결방안을 찾아나가는 ‘행동하는 시민´이 되기 위해서는 청소년 뿐 아니라 전 연령대의 시민이 꾸준히 공부하고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이 발달하면서 검증되지 않은 가짜뉴스가 넘쳐나고 있는데, 온라인에 익숙하지 않은 50~60대가 휘둘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정보에 대한 검증과 비판적 수용 능력을 길러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는 것이 평생학습의 또 다른 과제”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대문구는 지난 4월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올해 민주시민교육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시민참여교육을 중심으로 하는 평생학습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평생학습관 방문이 어려운 소외대상을 발굴하고, 일상 속에서 친근하게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도록 돕는 ‘찜질방 인문학’ 사업, 주민 5명 이상이 모이는 곳에는 전문 강사를 파견해 소규모 학습공동체를 매년 50개씩 지원하는 ‘세로골목’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서대문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올해 유네스코 학습도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8-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인 시위’ 황교안에 무릎 꿇은 류여해…갑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1인 시위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앞에 나타나 무릎을 꿇으며 “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다문화가족 보듬은 추석봉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임무 완료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편의점과 ‘25시 에너지 절약’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