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5000만원 脫미세먼지 공모 나선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 모색 R&D대회 열어

여야 정쟁에 묻힌 ‘지방분권

국회 ‘지방자치법 개정안’ 5개월째 낮잠

국가정원 태화강 ‘백리대숲’조성

산업 메카서 관광도시로 변신하는 울산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 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와 간담회 개최

서울시와 전라남도의 청년정책 소개 및 노하우 교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동현, 성동1)는 지난 12일 전남도의회 청년발전 특별위원회와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 청년정책과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회의 활동 노하우 등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 서울특별시 김영경 청년청장, 전라남도 유현호 인구청년정책관이 서울과 전남의 청년정책에 대해 전반적으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시와 전라남도의 다른 특색과 환경을 기반으로 이를 조화시켜 보다 혁신적이고 청년의 수요에 부합하는 연계 및 교류정책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내용으로는 ‘목포 괜찮아 마을 사례에 대한 평가와 개선방안’(서울시와 전라남도의 청년교류사업), 청년교류정책 아이디어의 일환인 ‘스마트 팜’(스마트폰을 이용한 현대적 농업기술), ‘귀농희망청년들과 농·어촌지역의 공식적인 소통의 창구 마련’ 등으로 다양한 정책 제안의 장이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전남도의회 청년 발전 특별위원회 김길용 위원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전라남도와 서울특별시의 소통 강화로 자치단체 차원의 실질적인 예산 반영으로 이어져 청년교류정책의 구체화를 기대한다”며 “광역단위의회 차원에서의 정책연대를 통해 청년정책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이번 간담회의 개최 의의를 전했다. 이어 서울시의회 의원들 또한 “청년정책을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생각해 서울시와 타 지역의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궁극적으로는 정부의 협력을 이끌어 내어 국가적인 정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라며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이동현 위원장은 “광역의회 청년특별위원회 간 교류는 처음이기 때문에 뜻 깊다” 며 “이를 발판으로 상호간의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전국의 청년이 정책의 수혜자가 되길 기원한다” 라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친구들과 뉴스·예능 만들어요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조국 논란에… 김조원 행보 주목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서대문 ‘기숙사형 청년주택’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서 ‘서울 골목길재생’ 선정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