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인천 중구∼동구 연결도로 20년 만에 재개

공사 중지 8년 만에 … 속도·통행 제한 조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 제공

소음 및 역사·문화적 공간 훼손 우려로 공사가 미뤄졌던 인천시 중구 신흥동∼동구 송현동 연결도로 일부 구간 공사가 8년 만에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동구 금창동 쇠뿔마을 주민 등은 21일 장기간 중단되고 있는 해당 도로의 3구간(송림로~유동삼거리) 공사를 시작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날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3구간 지하차도 차량 운행속도를 시속 50km로 제한하고 5톤 이상 차량의 24시간 통행 금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3∼5톤 차량의 밤 시간 통행 금지와 진출입로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주민 요구 사항도 반영하기로 했다. 주민들은 지하차도 위 지상공간에 공원 및 복합문화센터 건립도 요구했으나, 박 시장은 “주민 의견을 들은 후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즉답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송현터널부터 송림로까지 2구간은 주민대책위를 포함한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개통 방법과 시기를 지속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2003년 착공한 중·동구 연결 도로는 사업비 1542억원이 투입돼 길이 2.92㎞·폭 50∼70m 규모로 건설되는 도로다. 서구 청라 지역과 중·동구 도심을 연결하는 인천시 핵심도로 중 한 곳이다. 4개 구간으로 나뉜 이 도로는 3구간(송림로∼유동삼거리) 380m 구간을 빼놓고는 이미 모두 완공됐다.

3구간은 그동안 배다리 헌책방거리 등 역사적 가치를 지닌 공간이 사라질 수 있고 소음·진동 피해가 우려된다는 인근 주민 반발로 설계 단계에 머물러 있었다.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도로 사업 전면 폐기를 요구해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