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속도 내는 박원순표 강북 개발

서울시, 2021년까지 개발계획 수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부면허시험장·연신내·온수역 등 124만㎡ ‘신전략거점’으로 육성

서울시가 강북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마포·은평·구로 일대에서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된 지역 3곳을 새로운 전략거점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서울시는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약 10만㎡), 은평구 연신내·불광 지역(약 60만㎡), 구로구 온수역세권 일대(약 54만㎡) 등 총 124만㎡를 ‘신전략거점’으로 육성한다고 25일 밝혔다. 모두 지역 중심지로 역할 수행이 가능한 10만㎡ 이상 부지들로 선정했다.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은 시설 노후화와 이용자 감소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상암 DMC, 마곡산업단지, 고양덕은미디어밸리 등 주변 개발과 연계해 이 부지를 일자리 창출과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연신내·불광 지역의 경우 은평구의 중심지인데도 주거지 위주여서 전략적 육성이 필요하다는 게 시의 분석이다. 기존 지구단위계획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경기 고양시 등 인근 지역과의 상호 보완적 산업 기능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 서부 관문 지역인 온수역세권은 대규모 가용부지인 동부제강 이적지, 럭비구장, 공영차고지 등에 대한 개발 가이드라인을 정한다. 또한 지역에 기여하는 공공시설물 확보방안, 항동기찻길 활용방안, 광명시와 접한 온수산업단지와의 합리적 연계방안 등 구체화된 개발계획안도 수립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다음달 3개 사업대상지별 개발 방향과 구체적 실현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 수립 절차에 착수한다.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 개발 가이드라인, 사업성 분석, 개발계획안 등을 포함해 2021년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김선순 지역발전본부장은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을 수립해 상대적으로 덜 개발된 서북·서남권의 균형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