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청소년 전용공간서 요리하고 춤추고

중랑, ‘1318상상발전소’ 등 3곳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처음 서울형 혁신교육지구로 지정된 중랑구가 청소년을 위한 전용공간 활성화에 나선다. 중랑구는 지난 7월 공모를 통해 선정한 묵동 ‘1318상상발전소’, 면목동 ‘희망유스나래’와 ‘서울지역아동센터’ 등 3곳에 내년 3월까지 약 1억 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청소년 자율문화공간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2019 중랑혁신교육지구’ 마을활동 지원사업의 하나다.

각 공간에는 사회복지사와 청년지도사가 상주한다.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개방하며, 13~18세 청소년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청소년 봉사단, 청소년 스스로 캠프, 밴드와 춤 동아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악기연주, 독서 등 청소년들의 자유로운 취미활동이나 진로나 적성을 위한 상담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청소년 자율문화공간을 바탕으로 지역 청소년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동시에 다양한 마을교육 활동을 지원해 지역 교육공동체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9-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