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인천바이오헬스밸리’조성해 3만개 일자리 만든다

인천시 ‘일자리경제·산업정책분야 중장기 설명회’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가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분야 280개 기업에 3만 명의 일자리가 있는 ‘인천바이오헬스밸리’를 조성한다.

인천시는 10일 인천테크노파크에서 경제단체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일자리 경제·산업정책분야 중장기계획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인천시는 바이오산업의 틀을 ‘바이오 의약품’ 중심에서 ‘바이오 헬스케어’로 확장하고, 대기업과 중소·벤처·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인천이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며, 그 핵심이 ‘인천바이오헬스밸리’라는 것이다.

인천바이오헬스밸리는 송도의 바이오·의료기업과 남동산단의 제조 기업, 대학과 연구기관 등을 연계하여 바이오헬스 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송도 11공구에 146만㎡ 규모의 산업시설용지를 추가 조성해 첨단 바이오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유전체 정보를 융합한 미래의학 분야를 송도 특화산업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같은 공구 내 17만 8000㎡ 부지에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만들어 중소·벤처·스타트업 등 바이오 혁신기업 250개사도 육성한다.

매년 2500명 이상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세계 수준의 ‘바이오공정 전문센터’를 조기에 설립해 바이오 인력 수급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내는 물론 아시아지역 바이오 전문인력 제공기지로 육성해 나갈 계획도 갖고 있다. 250여 중소·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될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내에 ‘바이오 상생협력센터’도 만든다. 기술개발 지원, 업종 고도화,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상생 협력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이밖에 중소·벤처·스타트업 성장 지원을 위한 펀드 조성, 연구개발 활성화를 위한 ‘R&D 지원센터‘ 설치, ‘인천 바이오엑스포’ 개최,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컨소시엄 구성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산·학·연·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인천이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략적으로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