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악기상 관측망 50곳 추가, 313곳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은 산림 재해 대응 강화를 위해 올해 산악기상관측망 50곳을 새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강릉 대궁산에 설치된 산악기상관측망. 산림청은 향후 620곳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산림청 제공

산악기상관측망은 산사태 등 산림 재해에 영향을 주는 산악의 특수기상을 관측하는 장비로 태양열 전지를 이용해 기상을 관측하는 방식이다. 산악은 평지보다 풍속은 3배, 강수량은 2배 많아 재해 예측 고도화에 필수적인 장비다.

현재 전국에 313곳에 운영 중이며 측정된 정보는 산사태 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산사태 예측정보의 정확성을 높이는 동시에 주민 대피 등 신속한 대책 마련에 활용하고 있다. 산림청은 전국적으로 관측망 620곳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산악기상관측정보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과 기상청·국립기상과학원은 매년 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