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촉진자 역할 수행… 강소기업 성장 인도”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단·농촌에 공유경제 모빌리티 추진”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이 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혁신성장의 촉진자’로서의 역할과 향후 비전에 대해 밝히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좁게 보면 우리 기관의 혁신성장은 경기도에 있는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술력을 통해 성장하게 하는 일이지만 더 넓게 보면 그렇게 이룩한 성과를 자양분으로 도민 전체가 더불어 잘살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은 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혁신은 다양한 시도와 끊임없는 도전을 요구하는 인고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은 “경기도의 경제발전과 미래를 선도하는 ‘혁신성장의 촉진자’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기업이 마음 놓고 활동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건강한 혁신성장의 생태계를 조성해 강소기업으로의 성장을 인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갈등으로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현실에 대해 그는 “이러한 위기를 기회로 여기고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원장은 “우리 기관의 강점인 경제와 과학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중소기업이 스스로 혁신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이를 통해 경기도에 혁신성장의 성공 사례를 확산시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확산되는 공유경제에 대해 김 원장은 “이는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발전하는 경제 영역으로, 경기도는 모든 면에서 공유경제가 뿌리내리기 위한 좋은 토양을 갖추고 있다”면서 “2016년부터 진행 중인 유망 공유기업 발굴·육성사업을 내실 있게 운영하고 산업단지와 농촌 등 대중교통 불편지역에 공유경제 모빌리티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진흥원이 위치한 판교와 광교는 뛰어난 지리적 조건과 기업 지원 인프라를 갖췄고 많은 우수기업이 입주해 있다”며 “판교테크노밸리는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한 글로벌 인공지능(AI) 클러스터로, 광교테크노밸리는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11-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