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내년 9월 7일은 ‘세계 청정 대기의 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주도 첫 유엔 기념일 지정

유엔총회 22개국 제안 총의로 채택
유엔환경계획 이행 촉구 역할 담당


우리나라가 주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이 유엔 기념일로 지정됐다.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제2위원회는 한국과 미국 등 22개국이 공동 제안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을 총의(컨센서스)로 채택했다. 우리 정부가 주도해 제정된 최초 유엔 기념일이자 유엔총회 제2위원회가 채택한 첫 대기오염 관련 결의안이다.

이번 결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해 추진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념일 지정을 제안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각국이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가운데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오염 저감과 청정 대기를 위한 노력과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환경부는 “유엔 기념일 지정은 대기오염이 전 세계 인구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발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할 때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 채택에 따라 국제사회는 내년부터 9월 7일을 ‘세계 청정 대기의 날’로 지정해 기념한다.

환경 분야 전문기구 유엔환경계획(UNEP)이 이행을 촉구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국제적으로 대기오염 관련 데이터 수집 및 활용, 과학적 연구, 모범 사례 공유 등 대기오염 대응 행동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UNEP와 협력해 내년 첫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엔이 지정한 기념일은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과 오존층 국제 보존의 날(9월 16일) 등 165개에 달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1-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