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장,우한교민 격리시설 옆 현장시장실서 간부회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태준 시장이 17일 오전 국방어학원 옆에 마련된 현장시장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엄태준 경기 이천시장은 17일 오전 장호원읍 중국 우한 3차 귀국자 146명이 머무르는 국방어학원 인근에 마련된 현장시장실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주제로 주례 간부회의를 열었다.

엄 시장은 지난 12일부터 오전엔 시청 집무실에서,오후엔 현장시장실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주례 간부회의를 열기는 이날이 처음이다.

엄 시장은 “우한 교민 전원이 무사히 퇴소하는 날까지 시민 안전에 빈틈없이 최선을 다해달라”며 “지역 상가와 음식점 이용해 지역특산품 구매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현장시장실은 3차 귀국자들이 국방어학원에서 퇴소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라며 “현장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게 되고 장호원 주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시민소통의 공간으로도 활용된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