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광명시, 인천2호선 ‘인천대공원~독산 연장안’ 추진

차량기지는 현 시설 확장 사용…- 차량기지 선정시 인천시와 예타단계서 협의 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명시청 전경

경기 광명시는 지난 1월 인천2호선 신안산선 연장사업 최적안으로 “인천대공원~독산 연장안”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달라고 경기도·시흥시와 공동으로 국토부에 건의했다.

21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는 인천2호선 독산역 연결을 추진하고 차량기지는 현행 시설을 확장해 사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사업의 전제 조건이 돼야 할 차량기지 설치는 노선 유치 경쟁을 하는 지자체 간 기피시설로 합의되지 않고 이견이 있다.

경기도·광명시·시흥시는 인천시가 인천 운연 차량기지를 확장해 사용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제출했고, 인천시는 광명시에 차량기지를 설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해 현재 관련 지자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지역균형발전은 수도권과 지방간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며 수도권 안에서도 반드시 지켜져야 할 원칙이다. 그런 점에서 인천시든 서울시든 모든 차량기지를 광명에 두겠다는 주장은 광명에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며 이미 차량기지 2개가 설치돼 있는 광명시로서는 또 다른 차량기지가 들어서는 것에 대해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광명시에서는 인천 2호선은 운연차량기지를, 서울은 구로차량기지를 잘 활용하면 되는데, 차량기지를 새로 만들 필요 없이 현 기지로도 얼마든지 노선을 연결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광명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인천시와 경기도· 시흥시와 함께 협의해 해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