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아이들 안전은 모두의 문제… 안전 등하굣길 만들기 전력”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성동구청장

서울 성동구는 어린이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등하굣길 마련을 위해 지난 3년간 축적된 교통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성동구는 2017년 빅데이터를 활용한 ‘안전한 어린이 등하굣길 만들기 사업’을 추진했다.

●관내 21개 초등학교 데이터 분석

사업 초기 5개 초등학교로 시작, 지난해까지 3년간 관내 21개 초교의 등하굣길을 분석했다. 교통사고 데이터 6300여건과 교통 안전 공공데이터 19종, 초등학교별 참여형 설문데이터 등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잠재적 위험 지역에 교통 안전 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등하굣길 횡단보도 대기공간 20곳에 ‘옐로카펫’을 설치하고 고원식 횡단보도를 5곳에 설치했다. 또 왕십리 도선동 1곳에 X자형 교차로를 설치하고 무인교통단속 카메라를 6곳에 설치하고 있다.

구는 올해까지 사업을 시행한 모든 초교를 대상으로 사업 전후 개선 효과에 대한 자체 검증에 나선다. 이를 바탕으로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주요 사업별 발전 계획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어린이들 행동 특성에 맞춘 정책

정원오 구청장은 “아이들 안전만큼은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지켜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라며 “어린이들의 교통 행동 특성에 기반한 교통안전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말까지 성동형 스마트 어린이 교통안전 모델이 확충될 경우 교통사고가 현저하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며 “어린이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성동형 모델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3-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