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대구 공무원 성금 모금에… 노조 “마스크나 지원하라”

‘5급 20만원, 6급 이하는 자율’ 기준 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조 “비상근무 하위직에 성금까지 요구”
“자율에 입각한 새 방식 필요” 지적 일색


대구시가 모든 공무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성금 모금에 나서자 대구시공무원노조를 중심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5급 이하 공무원을 대상으로 다음달 3일까지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모금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각 부서에 내려보냈다. 시는 공문에서 “모금은 자율 참여 방식”이라는 전제 아래 “성금 강요 분위기 조성이나 개별 성금액 누설로 직원 간 위화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5급은 20만원, 6급 이하는 자율모금이라고 일부 기준 금액을 제시했다. 여기에다 개인별 성금 내역을 부서별로 작성해 보관토록 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공무원노동조합 단체들은 즉각 반대 성명을 냈다. 새공무원노조는 “마스크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비상근무하는 하위직에게 성금을 요구하는 행위는 모금 취지에 맞지 않는다”면서 “당장 모금을 중단하고 마스크나 제대로 지원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구공무원노동조합도 논평을 내고 “코로나19와의 사투로 녹초가 된 공무원들이 성금까지 고민해야 할 판이다. 하위직에 대한 금액 가이드를 제시한 성금 모금에 반대한다. 성금은 자율에 입각한 새롭고 적절한 방식으로 모아져야 한다”고 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시지부 시청지회도 ‘그렇게도 과잉 충성을 하고 싶을까’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직급별로 3개월간 급여를 반납하기로 한 대구시 4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을 비판했다.

앞서 지난 22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월급 30%를 반납하기로 한 데 이어 24일에는 4급 이상 간부 공무원 197명이 3개월 급여에서 50만~70만원씩을 반납하는 ‘아름다운 반납’ 릴레이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3-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