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조정·체험… 장성호 관광 가치 무궁무진”

‘아이디어맨’ 유두석 장성군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두석 장성군수

“오랫동안 사람들로부터 외면받던 장성호가 수변길과 옐로출렁다리 개통으로 대한민국 대표 걷기길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뜻을 함께해 준 군민들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불과 2년여 만에 장성호 수변길의 드라마틱한 변화를 일궈 낸 유두석 장성군수는 ‘아이디어맨’으로 불린다.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옐로시티’ 컬러마케팅도 영국유학 시절 첼시 플라워쇼에서 얻었던 영감과 장성 황룡강에서 모티브를 얻은 노란색을 접목시켜 완성했다. 장성호에 트레킹 길을 조성하겠다는 발상 역시 유 군수에게서 비롯됐다.

유 군수는 30일 “수년 전 이곳을 찾았을 때 임도에서 만난 주민들로부터 장성호 매력을 전해 들었다”며 “수변길과 데크길, 출렁다리를 만들면 장성호의 관광자원적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했다”고 회상했다.

장성호는 이미 개통된 대나무숲길을 비롯해 올해 황금숲 조림, 황금빛출렁다리 개통, 편의시설 개장 등 관광기반시설에서 한 단계 발전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 군수는 “온 가족이 걷기 좋은 여행지인 장성호는 지난해까지 12년 연속 전국규모 조정대회를 유치한 수상스포츠의 메카다”며 “장성호가 가진 관광자원적 가치는 아직도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성호를 찾는 많은 분들의 바람대로 호수를 가로지르는 체험시설과 리조텔 유치까지 성사된다면 지역경제의 성장을 이끄는 체류형 관광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성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20-03-3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