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대구 지역 대학들 ‘코로나 장학금’ 지급

계명대, 재학생 2만 3000명에 20만원씩…대구대도 1인 10만원 특별장학금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지역 대학들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학생과 학부모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학업장려비 등을 지급한다.

계명대는 학부 및 대학원 재학생 2만 3000여명에게 1인당 생활지원 학업장려비로 2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존의 장학금은 예년과 같이 집행된다. 계명대는 학업장려비 재원 마련을 위해 2000여명의 교수 및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봉급 일부를 갹출하기로 했다. 신일희 총장을 비롯해 교무위원들은 월급의 20%, 보직 교직원은 10%를 석 달 동안 내놓는다. 그 외 교수 및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동참한다. 계명대는 4월 중순까지 교수와 직원들의 모금이 끝나면 4월 말쯤 학생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신 총장은 “학생들에게 학업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며 “하루빨리 학업과 연구가 정상화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대도 재학생 전원에게 10만원씩 특별 장학금으로 지급한다. 대구대는 코로나19로 인해 정신적 및 물질적 피해를 입은 재학생들의 학비를 지원하고 생활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급받는 재학생은 이번 학기에 등록한 1만 7000여명이다. 오는 6일 전후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은 “학생과 학부모들도 안정적으로 학업과 생업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4-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