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맘대로 못 간다… ‘빨간불’ 켜지면 입장 제한

해수부 ‘혼잡도 신호등’ 50곳으로 확대 적정인원 100% 미만 땐 ‘초록’ 단계 표시 ‘노랑’ 되면 한적한 바다·관광지 분산 유도 200% 초과 ‘빨강’ 되면 물품 임대도 중지 25일부턴 야간 음주에 300만원 이하 벌금

‘해외 유입>국내 발생’ 지속… 필리핀·우즈베크 입국 제

방역 강화국 2곳 추가… 6곳으로 늘어 음성 확인서 입국 시 반드시 제출해야 외국인 교대 선원 무사증 입국도 중단 정부 주말부터 수도권 방역 완화 논의

직장인 72% “괴롭힘 금지 1년, 달라진 거 없다”

1000명 조사… “줄어” 20% “늘어” 8% 실효성 높이게 가해자 처벌 규정 필요

대구·경북 통합 세미나…“대구경북 통합으로 재도약 시도 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논의하는 학술대회가 3일 경북대에서 열렸다.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의 ‘큰’ 통합과 국가균형발전을 주제로 한 세미나가 3일 경북대 글로벌프라자에서 열렸다.

대구경북연구원과 대구경북학회가 주최하고 경북도가 후원한 세미나에서 이달곤 국회의원(전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역통합을 통한 국가 균형발전’ 기조연설을 했다.

이 의원은 현재 지방소멸, 수도권 거대화, 주력산업 쇠퇴, 장기적인 성장 잠재력 저하 등으로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대구·경북은 지역통합으로 재도약을 시도해야 할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제주도 등 국내외 사례분석을 통해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대구경북행정통합연구단장)는 광역단체의 통합은 획기적인 지방분권과 국가경쟁력 제고,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추진돼야 할 필요가 있으며 무엇보다 주민 의사를 충실히 반영해야 행정통합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철영 대구경북학회장의 사회로 경제, 언론, 학계 등 전문가 토론이 진행됐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참석했다.

이 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세계는 국가 간 경쟁에서 도시 간 경쟁으로 가고 있고 규모의 경제를 갖춘 메가시티가 돼야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시대로 변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에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통해 지역의 획기적인 도약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행정통합 추진과 관련해 이 도지사와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시도민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는 과정을 거쳐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대구·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예종 옮겨와 GBC와 연계… 송파를 예술 클러스터 핵으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성수 송파구청장

셔터 위 갤러리… 을지로 스토리 되새기는 중구

공구·타일 상가 주제로 공공미술 조성

상가 건물 아래 50년 잊혔던 공간 물도 사람도 예술도 다시

[현장 행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홍제유연’ 조성

강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가동

코로나 장기화에… 보건소 주차장 설치 텐트형에 비해 폭염·장마 보호 뛰어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