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현장에 있는 생동감, 증강현실 앱 개발 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334건으로 최근 5년간 지속 증가
교육 등 콘텐츠 56%, 쇼핑분야 30.3%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기술 중 하나로 증강현실(AR)이 주목되는 가운데 국내 AR 관련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제공

.

AR 기술을 모바일 앱에 적용해 소비자가 매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 카메라로 집안을 촬영하면서 화면을 통해 사고 싶은 가구나 가전제품을 배치해 보고, 제품의 기능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실감형 쇼핑이 가능하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간 AR 앱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2015년 124건, 2016년 152건, 2017년 248건, 2018년 307건, 2019년 334건으로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출원인은 중소기업이 42.7%를 차지한 가운데 개인(31.3%), 대기업(13.6%), 대학(8.3%), 연구기관(3.9%) 순이다. 분야별로는 교육·여행·전시 등 콘텐츠 서비스가 55.9%로 가장 높았고 마케팅·구매 등 쇼핑(30.2%), 건설·제조 등 산업(7.1%) 등이다.

AR 앱 출원 증가는 2017년 ‘포켓몬고’와 같은 AR 게임이 상업적으로도 성공하자 기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이동통신 기술의 발달로 대용량의 영상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구글과 애플이 스마트폰을 위한 AR 개발도구를 출시해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도 출원 증가로 이어졌다.

김현수 특허청 전자상거래심사과장은 “그동안 AR 기술이 게임이나 방송 등 일부 분야에서 제한적으로 활용됐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면서 실생활 분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개발 초기 단계부터 핵심기술을 특허 출원하는 지재권 전략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