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보다 연어 양식” 지자체 60조 시장 노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발전소·철로 위 문화 꽃피우는 마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도봉, 폐지수거 어르신에게도 마스크 지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멧돼지 잡으려면 150만원… 돼지열병 말고 수렵인 잡는 강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개 시군 수렵장 묶어서 비용 4배 인상
엽사들 “여러 지역 다니기 힘들어” 반발
道 4000명 모집했지만 680여명만 지원

멧돼지

“150만원이 수렵장 이용 비용이라고요. 강원도가 수렵인들에게 폭리를 취하는 것 아닙니까.”

‘수렵인들의 참여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차단하겠다’는 강원도가 수렵비를 너무 높게 책정해 비난이 들끓고 있다.

13일 강원도 등에 따르면 14일부터 내년 3월까지 강릉·홍천·횡성·평창·양양 등 5개 시군에서 광역수렵장이 운영된다. 광역수렵장은 유해 야생동물 개체 수를 조절하기 위해 광역지자체가 2개 시군 이상이 관할하는 구역을 묶어 수렵을 할 수 있도록 설정한 곳이다. 도는 수렵비 150만원을 받기로 하고 지난달 엽사 4000명을 모집하는 공고를 냈다. ASF 확산 우려로 올해는 강원만 수렵장을 운영하기로 했다.

그러나 도가 책정한 수렵비가 고액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도는 포상금 50만원을 주고 수렵 범위가 넓어 적당하다는 입장이지만, 수렵인들은 지난해 1개 시군당 35만원을 받다가 지역 확대를 이유로 대폭 인상하는 것은 ASF 차단 취지에 어긋난다고 맞서고 있다. 도는 수렵인들의 반발로 지원자가 680여명에 그친 데다 코로나19 확산까지 우려되자 규모를 2000명으로 줄였다. 그런데도 지원자 수는 제자리다.

한 수렵인은 “5개 시군에서 수렵이 가능하지만, 총을 한 장소에서 매일 찾고 맡기다 보니 여러 지역을 다니기가 힘들다”며 “또 비싼 수렵비를 포상금으로 만회하기 위해 지나치게 경쟁하다 보면 사고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환경부, 야생동물협회 등과 논의해 150만원이 결정된 것”이라면서 “수렵비 인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수렵비는 지자체 수입이지만 올해는 ASF 차단이 목적이라 수렵비 전체를 포상금으로 책정했다”고 덧붙였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0-12-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백신 이상반응 신속 대응”… 은평 집단면역 대장정

[현장 행정] 접종 현장 직접 챙긴 김미경 구청장 일상 회복 위해 예방접종 행정력 집중 앰뷸런스·응급구조사 배치한 채 접종 “주민 불안감 해소 위해 최선 다하겠다”

이웃이 이웃 돌보는 ‘풀뿌리 복지도시’ 강동

위기가구 발굴 명예복지공무원 등 운영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