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울상의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여파 ‘방문의 해’ 사업 된서리
수십억 들인 행사 취소·내년 줄연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방문의 해’ 사업은 완전히 물거품이 됐습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관광 활성화 등을 위해 해마다 경쟁적으로 벌이던 ‘지역 방문의 해’ 사업이 올해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24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대구시와 경북도를 비롯해 대전시, 전남 고흥·해남군, 전북 정읍시, 경기 연천군·안산시, 부산 동래구 등 10여개 광역 및 기초지자체가 올해를 지역 방문의 해로 지정, 운영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다양한 행사와 축제를 마련하고 대대적인 홍보전을 펼쳐 왔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공동으로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관광객 4000만명을 유치한다는 야심 찬 목표를 잡았다. 전남 고흥군과 경기 연천군도 관광객 600만명, 300만명을 유치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1월 1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 방문의 해 사업은 사실상 올스톱됐다. 지자체마다 많은 예산을 들여 준비했던 각종 축제와 행사가 줄줄이 취소됐고,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관광객은 되레 감소했다. 실제로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올해 한국의 사회동향’을 보면 경북 대표 관광지인 안동과 경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관광객 수가 각각 30.9%와 28.9% 감소했다. 특히 울릉도는 72.9%나 급감했다.

이런 가운데 전북 완주군이 유일하게 내년을 지역 방문의 해로 지정해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완주군과 내년에 방문의 해 공동 사업을 벌이기로 했던 경북 울진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을 무기한 연기했다. 완주군은 2021~2022년을 지역 방문의 해로 선언했고, 울진군도 2021년을 지역 방문의 해로 선포한 바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12-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