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멸종 위기 남방큰돌고래 힘찬 유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 위기 남방큰돌고래 힘찬 유영
남방큰돌고래 무리가 2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서 유영하고 있다. 멸종 위기 동물인 남방큰돌고래는 보통 한 곳에 정착해 살아 지역의 환경 상태를 측정하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최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이곳에서 구강암이 걸린 남방큰돌고래를 포착해 제주 바다의 오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귀포 연합뉴스

남방큰돌고래 무리가 2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서 유영하고 있다. 멸종 위기 동물인 남방큰돌고래는 보통 한 곳에 정착해 살아 지역의 환경 상태를 측정하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최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이곳에서 구강암이 걸린 남방큰돌고래를 포착해 제주 바다의 오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귀포 연합뉴스

2020-12-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