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보다 연어 양식” 지자체 60조 시장 노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발전소·철로 위 문화 꽃피우는 마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도봉, 폐지수거 어르신에게도 마스크 지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4수 끝에… 평창 알펜시아 일괄 매각 ‘파란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개 이상 기업이 입찰 인수의향서 제출
빠르면 5월 계약… 강원도 재정에 ‘숨통’

강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가 마지막 4차 입찰에 성공, 일괄 매각에 청신호가 켜졌다.

강원도개발공사는 19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의 매각을 위해 이날 오후 3시까지 4차 입찰 인수의향서를 받은 결과 2개 이상의 기업이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차례 유찰로 하루 4000만원에 달하는 차입급 이자로 어려움을 겪는 알펜시아리조트의 일괄 매각 전망이 밝아졌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들은 20일 오후 5시까지 정보이용료를 납부하고 21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현지실사에 참여한다. 입찰서 및 입찰 증빙서류를 다음달 24일부터 3월 3일까지 제출하면 3월 9일 낙찰자를 선정한다. 3월 10일부터 4월 8일까지 본 실사 뒤 4월 15일까지 협상한다. 최종 계약은 5월 7일 할 전망이다.

2009년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수하리 일대 491만㎡에 조성한 알펜시아리조트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하지만 총부채가 1189억원에 달해 지금까지 원금과 이자를 합해 총 6094억원을 세금으로 갚고도 7344억원의 부채가 남아 강원도개발공사와 강원도 재정에 큰 부담을 주고 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1-01-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백신 이상반응 신속 대응”… 은평 집단면역 대장정

[현장 행정] 접종 현장 직접 챙긴 김미경 구청장 일상 회복 위해 예방접종 행정력 집중 앰뷸런스·응급구조사 배치한 채 접종 “주민 불안감 해소 위해 최선 다하겠다”

이웃이 이웃 돌보는 ‘풀뿌리 복지도시’ 강동

위기가구 발굴 명예복지공무원 등 운영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