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은 들었다… 그러자 부드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선 안 나설 것”… 원희룡 지사 대권 도전 시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양승조 충남지사 “월 15만원 유럽식 사회주택으로 양극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은주 서울시의원 “㈜티머니 서울시 교통 빅 데이터 관리 활용방안에 만전 기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은 2일 제299회 임시회 기간 중 ㈜티머니 업무보고 자리에서 ㈜티머니가 서울시 교통 빅 데이터에 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티머니는 ’04년 7월 서울특별시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함께 시작되어 현재까지 서울시 교통카드시스템 구축 및 정산 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2023년 제3기 교통카드시스템 준비를 앞두고 있다.

이은주 의원에 따르면 지난 행정사무감사 당시 서울시와 ㈜티머니가 제2기 교통카드시스템사업 구축과 관련하여 내구연한의 종료시점의 논란, 2013년 당시 업체 담합에 대한 재발방지, 다가오는 제3기 교통카드시스템 구축 준비에 대한 선보고등을 요청한 바 있으나, 이에 대해 ㈜티머니는 일체의 보고도 없었다는 점을 먼저 꾸짖었다.

특히, 이 의원은 “㈜티머니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 약 20여년간 서울시의 교통카드시스템 구축 및 정산업무를 도맡아 하면서 성장했고 이에 따른 교통 빅데이터 양도 상당할 것인데 이에 대한 현황 및 관리여부는 업무보고 어디서도 찾아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티머니 측은 해당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삼아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필요한 민간기관 등에게 개인정보를 제외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으며 그 중 공공성을 지닌 데이터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 의원은 ㈜티머니의 빅데이터는 서울시와 20여년간 교통카드시스템 구축 및 정산업무를 도맡아 하며 발생한 데이터임에 분명하며 이는 공공성을 지닌 데이터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현 정부에서 강조하는 데이터 활용의 기조는 공공데이터를 수요자의 관점에서 개방·활용해 시민생활에 편리함을 주는 정책을 중심이며 ㈜티머니의 데이터도 공공의 데이터, 즉 서울시민의 교통 데이터임을 확실히 하여 이를 통한 부가가치창출이 존재한다면 이는 분명히 서울시민들에게 환원돼야 할 것을 또 한 번 강조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티머니의 데이터는 서울시민의 공공데이터이며 이를 활용한 교통사업의 부가가치창출은 반드시 서울시민들에게 사회환원 돼야 할 것이며, 이에 대한 조치와 앞으로 있을 제3기 교통카드시스템 구축시에는 이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 포함시킬 것이며 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들에 집 지어주고 줍깅운동회 열고… 환경보호·지구사랑

[현장 행정] 장지공원서 새집 달기 박성수 구청장 수달 등 서식 생태계의 보고 송파둘레길 조류 번식 돕고 주민들의 힐링공간 조성 석촌호수에선 달리며 쓰레기 줍기 펼쳐

강서 R&D 중심 지식산업도시로 첫발

마곡동 통합신청사 설계 국제 공개모집 새달 21일까지 접수… 7월 당선작 선정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복지관·협동조합·청년센터… 1인 가구 지원에 똘똘 뭉친 광

기관 8곳, 사회적 고립·고독사 예방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