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울릉도·가덕도 하늘 길 다 열리는데… 흑산도 날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남 홀대론까지 불거진 흑산공항 건설

경제성 낮은 울릉공항, 작년 11월 착공
대통령 공약에도 13년 표류… 주민 불만
국립공원 지정 탓에 환경 훼손 논란 지속
“지역균형발전·주민 복지 위해 건설 필요”

국립공원이라는 이유로 전남 신안 흑산공항 건설 사업이 13년째 지지부진하다. 사진은 하늘에서 본 흑산도와 활주로 예정지(동그라미).
신안군 제공

“같은 섬인데 울릉공항은 되고, 흑산공항은 왜 안되나요?”

국토교통부가 2008년부터 도서지역의 접근성 개선과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추진했던 울릉공항이 지난해 11월 착공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지만, 흑산공항의 건설 사업은 ‘국립공원’이라는 이유로 13년째 표류하고 있어 지역 주민의 반발을 넘어 ‘호남 홀대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흑산공항 건설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항이기도 하다.

9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울릉공항은 201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비용대비편익(BC) 1.19로 흑산공항 4.38보다 경제성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사업비도 흑산공항 1833억원보다 3배 넘는 6633억원이 투입되지만 오는 2025년 완공 목표로 공항 건설에 들어갔다. 흑산도 주민 신모(54)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일 뿐 아니라 사업성도 좋고 사업비도 훨씬 낮은 흑산공항 사업은 표류하고 울릉공항 사업은 착착 진행되고 있다. 또 가덕도는 특별법까지 만들었다”면서 “도대체 정부는 무슨 원칙으로 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홍도 인근으로 주민 4200여명의 생활권인 흑산도와 1만여명이 거주하는 울릉도는 각각 한해 35만여명 이상 찾는 관광섬이다. 목포에서 흑산도는 쾌속선으로 2시간, 포항에서 울릉도까지는 3시간 걸린다. 두 섬 모두 기후 악화로 선박이 통제되면 응급 상황 시 주민과 관광객 모두 생사의 갈림길에 맞닥뜨리게 되는 공통점이 있다. 흑산공항도 울릉공항처럼 50인승 소형항공기가 이·착륙 할 수 있는 활주로 길이 1200m 규모의 공항 신축을 바라고 있다.


흑산면 일원 54만 7646㎡ 부지에 길이 1.2㎞, 폭 30m의 활주로로 50인승 비행기를 이·착륙 시킬 수 있는 흑산공항의 활주로 등이 표시된 위치도(왼쪽).
신안군 제공

두 섬의 가장 큰 차이점은 국립공원 여부다. 울릉도는 국립공원이 아닌 국가지질공원이어서 개발에 아무런 장애가 없지만, 흑산도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이라는 이유로 국립공원위원회의 공원 계획 변경 승인이 필요하다. 일본과 필리핀은 국립공원 안에 각각 소형공항이 5곳과 2곳이 있고, 인도네시아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코모도제도 국립공원에 공항 2개가 있다. 섬 주민들과 이용객 등의 편의를 위해 소형 공항을 운영하고 있는 점에서 우리 정부 방침과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항공기 이용 시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7시간 이상 소요되는 이동시간이 1시간대로 단축된다.

결국 신안군은 현실적인 대안으로 지난해 8월 흑산 공항 예정 부지 1.21㎢(36만평)를 국립공원에서 제외하는 대신 4.3배에 달하는 신안지역 갯벌 5.32㎢(160만평)를 대체 부지로 제공하는 국립공원 대체 편입지역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코로나19로 국립공원위원회 심의가 열리지 않고 있다. 정일윤 흑산공항건설대책위원장은 “울릉공항 착공 소식에 우리 주민들도 박수를 보냈다”며 “지역균형발전과 섬 주민들의 복지를 위해서라도 흑산 공항 건설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안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21-03-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