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음주운전 No②안전띠 꼭③졸리면 쉬고④출발 전 車 점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처 고위공무원 여성 비중 10% 육박… 장애인 고용 목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작년 상용근로자 상여금·성과급 지급 급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유출 지하수 활용 개화산 되살린 강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류·약수터 수원 말라 생태계 파괴돼
산 정상에 물 끌어올려 숲·폭포 등 조성


서울 강서구 개화산에 유출 지하수를 활용해 만들어진 인공폭포.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 개화산이 맑은 물과 푸른 숲이 어우러진 생태공원으로 변신했다.

강서구는 ‘개화산 되살리기’ 사업을 완료하고 시범 가동에 들어갔다고 27일 밝혔다.

개화산은 계류와 약수터 수원이 고갈되면서 소생물들의 서식환경이 파괴되고, 나무들이 고사하면서 화재 위험도 커지고 있었다. 이에 구는 2017년 주민설명회와 타당성 검증을 시작으로 인근 김포도시철도 제5공구에서 발생한 유출지하수 2만 2464t을 활용, 개화산 되살리기를 시작했다. 구는 유출된 지하수를 활용해 인근 개화천에 물이 흐르게 하고 중계펌프장에서 이 물을 다시 개화산 정상까지 끌어올려 산 정상부에는 힐링 숲을, 수생 동식물이 사는 생태연못, 인공폭포 등도 설치했다. 생태연못과 폭포를 거쳐 흘러나온 물은 산불방지 용수와 가뭄에 대비한 수목 급수용으로 재사용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개화산이 산림의 기본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7-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세훈 “시민위탁 관리 지침, 행정 비효율 ‘대못’ 박혀 있

기자 회견서 전임 시장 행정 강력 비판 “비리·갑질 등 문제 즉시 감사할 수 없어 지침·조례 개정 통해 순차적 해결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