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양천구, 신정산 둘레길 2.7km 전격개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 신정산 둘레길 대왕 참나무 전경.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가 신정3동 신정산 둘레길(2.7㎞)을 완공해 시민에게 전격 개방했다고 4일 밝혔다.

계남공원, 장군봉 등 다양하게 불리는 신정산은 구의 대표적인 근교산이다. 다른 산에 비해 목동 도심과 가깝고 주변 마을과 인접해 지역주민들이 자주 찾는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실내 여가활동이 크게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선형의 신정산 둘레길은 대면 접촉을 최소할 수 있어 지역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7년에 걸쳐 조성된 신정산 둘레길은 총 2.7㎞다. 남명초에서 다락골, 장수초, 정랑고개, 다목적체육관(유아숲체험원)을 지나 다시 남명초로 이어져 신정산을 전반적으로 둘러볼 수 있는 코스러 성인 기준 40분에서 1시간이 걸린다. 주요 구간으로는 ▲무장애 데크길 2.4㎞ ▲흙길 산책로 0.3 ㎞ ▲휴식 공간 등이 조성돼 있다.

아울러 이번에 개통된 둘레길 주변에는 대왕참나무, 단풍나무, 복자기 나무 등의 숲 군락이 싱그러운 경관을 자랑한다. 또 공원 최상부의 장군정, 시니어존, 유아숲체험원, 야외무대 등 특색있는 여러 시설이 갖춰져 있다.

이외에도 구는 ‘언제나, 누구나, 찾고 누리는 15분 공세권(공원세력권)’이라는 목표로 공원 입구 안내 체계를 개선할 방침이다. 단순 산책코스를 뛰어넘어 ‘걷고, 보고, 듣고, 느끼는’ 오감만족의 치유공간에 걸맞은 맞춤형 문화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에 전격 개방된 신정산 둘레길이 구민의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는 치유의 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면서 “각양각색의 즐거움이 가득한 신정산 둘레길에 구민 여러분의 많은 방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