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태호 서울시의원 “서태협의 사유화 저지 및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시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태호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은 11일 제305회 임시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관광체육국 업무보고에서 서울시태권도협회(회장 강석한, 이하 서태협)의 사유화 저지 및 정상화를 위해 관리․감독기관의 힘을 모아야 할 시점임을 주장했다.

서태협은 막대한 심사비를 특정인을 중심으로 한 세력들을 위해 유용한 사유로 관리단체로 지정된 바 있다.

서울특별시 체육회 정관 제30조 제1항 제3호 제3항에 의거 임원결격자로 체육회의 명예직인 명예회장, 고문 등 일체의 지위를 가지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임모 고문은 서태협 고문으로 위촉돼 현재도 직을 유지하고 있다.

김태호 부위원장은 관광체육국 업무보고 질의에서 “서태협 회장은 임모 고문의 지시에 불이행한 뒤 서태협 개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임모 고문 측근들의 모략으로 인해 언제라도 자신이 희생양이 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가득한 상태”임을 밝히면서 “서태협 회장은 자신의 거취와 서태협 개혁에 대한 깊은 고민 끝에 자신 혼자의 힘만으로는 서태협의 정상화가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에 시의원인 저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현재 임모 고문은 자신의 호위 세력들을 통해 서태협 고문으로 다시 돌아온 상태이며, 심각한 내정간섭을 일삼고 있다”고 하면서, “임모 고문은 최후의 방법으로 서태협 회장이 자신의 뜻에 반하는 행동을 계속하게 되면 관리단체 재지정을 통해 자신의 지시를 잘 따르는 회장을 세우려고 하는 방법 등에 대하여 호위 세력들과 모의하고 있다는 제보들이 여러 곳에서 들려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부위원장은 “현재 서태협은 정상화를 통해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단체로 가느냐, 아니면 체육비리의 온상이자 적폐로 시민들 뇌리에 박히는 불명예를 얻느냐의 갈림길에 서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라면서 “지금은 관리․감독기관인 서울시, 서울시체육회 및 서울시의회가 서태협의 사유화 저지 및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시점”임을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