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내집 앞 5분 거리에 꼭 하나씩”…도서관에 진심인 구로 이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12년간 70여곳 지은 이성 구청장

신도림에 올 첫 공공도서관 착공
작은도서관 18곳은 돌봄 기능도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이 신도림역 2번 출구에 짓는 공공 도서관 착공식에서 도서관 조성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로구 제공

“신도림역 인근에는 야외 공연장을 비롯해 주민 커뮤니티 문화 공간, 예술 전시 공간 등 문화 시설이 많습니다. ‘문화역’이나 다름없는 이곳에 도서관이 들어서면 주변 지역 일대에 책읽기 문화를 확산시키는 중요한 거점이 될 겁니다.”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의 도서관에 대한 애정은 대단하다. 취임 첫해인 2010년 40여곳에 지나지 않던 도서관이 매년 평균 5곳 이상 늘어나며 113곳까지 증가했을 정도다.


구로구가 신도림역 2번 출구에 조성하는 공공 도서관의 조감도.
구로구 제공

이 구청장은 올해도 지역 곳곳에 주민들을 위한 문화 쉼터인 도서관을 조성할 채비를 마쳤다. 지난달 28일 신도림역 2번 출구에서 열린 올해 첫 공공 도서관 착공식에서 만난 이 구청장은 “많은 주민이 보다 쉽게 책을 접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신도림역 인근에 도서관을 조성한다”며 “내년 6월 도서관이 완공되면 역을 오가는 시민들의 독서 욕구를 충족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휴식 장소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로구는 ‘내 집 앞 5분 거리 도서관’을 목표로 다양한 도서관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올해만 해도 지난 3월 항동 천왕산에 책쉼터를 연 데 이어 오는 9월 항동 푸른수목원 내 도서관이 개관한다. 이 구청장은 “자연과 책이 주는 즐거움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발달장애인이 편하게 소리 내면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마련한 ‘시끄
러운 도서관’ 내부 모습. 구로구 제공

그 외에도 구는 지난해 말 발달장애인들이 마음껏 움직이고 소리 내 책을 읽을 수 있는 특화 도서관인 ‘시끄러운 도서관’의 문을 열었다. 서울에서 으뜸가는 ‘스마트 도시’답게 지하철 역사 내 자판기 형태의 무인 도서 대출 반납기인 ‘스마트도서관’도 천왕역, 신도림역, 개봉역, 오류동역 등에 설치돼 있다. 내년에는 고척동 남부교정시설 부지와 개봉동 KBS 송신소 부지에 각각 공공 도서관이 들어선다.

이 구청장은 “올해 착공을 준비하고 있는 도서관들이 문을 열면 도서관의 수가 119개까지 늘어날 것”이라며 “도서관 숫자만 많은 것이 아니라 구로의 대표 축제인 ‘책 축제’를 비롯해 독서 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로구 도서관은 주민들의 ‘문화 충전소’일 뿐만 아니라 아이를 돌보는 역할까지 담당하는 ‘팔방미인’이다. 구는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에 대한 주민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역 내 작은도서관을 아이 돌봄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지역 공립 작은도서관 18곳이 참여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도서관이 책만 보는 공간을 넘어 주민들에게 문화생활과 휴식을 제공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도서관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조희선 기자
2022-04-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