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몸살 앓는 제주 오름… 결국 탐방총량제 도입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분별한 탐방으로 훼손 심각
총량제·사전예약제 시행 검토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에 있는 용눈이오름은 지나친 탐방으로 환경 훼손이 심각해 2021년 2월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자연휴식년제를 실시한다.

제주도가 탐방객 증가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오름을 보존하기 위해 탐방총량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도는 올해 확정한 ‘오름 보전 및 관리에 관한 기본계획(2022~2026년)’ 최종안에 연구진이 제안한 ‘오름 탐방 총량제’(예약제) 기준 구축 사업을 포함했다고 14일 밝혔다.

도가 제주녹색환경지원센터에 의뢰해 추진된 ‘제주 환경자산(오름) 보전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학술연구용역의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제주 368개 오름(제주시 210개, 서귀포시 158개)이 무분별한 탐방으로 환경 파괴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현재 훼손이 심각한 물찻오름(2008년~), 도너리오름(2008년~), 송악산(2015년~), 문석이오름(2019년~), 백약이오름(2020년~), 용눈이오름(2021년~) 등 6곳을 대상으로 자연휴식년제를 실시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훼손이 심한 47개 오름을 현장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오름에서 지형·지질 훼손 문제가 심각했다. 한림읍 금악오름의 경우 탐방객 증가로 인해 서식하는 멸종위기생물인 삼백초, 맹꽁이, 비바리뱀 등의 개체군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좌읍 아부오름은 산악자전거를 이용해 탐방하는 경우가 많아 식생 및 지형 훼손이 심각하다.

이에 도는 오름 탐방 총량제와 사전 예약제를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총량제는 2016년 오름종합계획에서도 제시됐지만 탐방객 수를 산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아 지금껏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용역진은 안심코드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정보를 활용해 주요 오름별 탐방객 수를 산출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총량제 도입 시 한라산 관음사와 성판악 코스에서 운용 중인 사전예약제도 병행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368개의 오름 중 사유지가 공동목장·재단소유를 포함하면 무려 55%가 넘어 총량제를 실시하더라도 관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한라산과 달리 오름은 입출구가 너무 많고 사유지의 경우 개인 동의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에 훼손이 심한 오름을 중심으로 우선 시범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사진 제주 강동삼 기자
2022-04-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