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의 대구, 제2의료원 건립 무산되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천e음 캐시백 새달부터 반토막… 시민 찬반 논쟁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무등산 방공포대 철거… 취임 100일, 광주 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걷기 편한 길’ 만드는 종로…친환경 보도·익선 스마트폴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자하문로에 자연석과 모래 등을 사용해 걷기 편한 ‘친환경보도’를 조성했다.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청와대 개방, 새로운 광화문 광장 조성에 발맞춰 ‘자하문로’와 ‘돈화문로’ 일대 보도를 보행자들이 걷기 편한 길로 탈바꿈시켰다.

25일 구에 따르면 서촌에 진입하는 가장 큰길인 자하문로에는 종로의 역사·문화적 특성을 가미한 친환경 보도를 조성했다. 이 일대 보도는 만들어진 지 20여년이 넘어 노후·침하·파손된 상태였다. 종로구는 기존 콘크리트 가공블록 대신 종로의 역사·문화적 특성을 살려줄 옥색 빛을 띈 보성석과 재활용 가능한 돌, 모래 등을 투입해 친환경보도를 조성했다.

서촌을 찾는 관광객들이 청와대·광화문과 함께 전통의 아름다움을 가득 머금은 이곳 돌길을 보고 걸으며 고풍스러운 멋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레트로 열풍에 힘입어 주목받는 익선동 일대 돈화문로도 재단장했다. 이곳은 인근의 서순라길, 피맛길, 익선동 한옥 거리, 송해로, 국악로, 귀금속거리 등을 잇는 지역으로 오랜 역사문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발길을 끌었다. 이로 인해 유동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보행환경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던 지역이다.

구는 보도 폭을 2m에서 3.5m로 넓혀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길을 만들었다. 또한 공공와이파이, 사물인터넷(IoT), 미디어보드, 스피커 등을 결합한 스마트도시 기반시설 ‘익선스마트폴’도 설치했다.

구 관계자는 “우리 후손들이 오랜 시간 후에도 종로의 역사와 전통,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지역 곳곳에 친환경보도를 만들고자 했다”면서 “광화문, 익선동 일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객과 시민들 편의 증진을 위한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노인 돌봄·코로나 민생… 보여주기 아닌 기본 탄탄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당선인 중앙정부·서울시 공직 두루 거쳐 은퇴자들 참여 ‘요양보호제’ 도입 1인 가구 전담 TF로 새 복지 모델 사각지대 없는 ‘미래 행정’에 중점 경인로 일대 최첨단 메카 발돋움 살기 좋은 3대 도심 위상 세울 것

“트램 보강·한화구장 손질… 전임 대전시장 사업,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인 “市 선거 전 트램 비용 폭증 숨겨 지하철 강력추진 안하면 또 20년 보문산 전망대만으론 효과 미흡 모노레일·케이블카 재추진할 것 드림파크, 돔구장 확장 가능하게 경제도시 위해 산단 부지 물색 중”

“평창 알펜시아 감정가 낮춰 팔고, 레고랜드 남 좋

김진태, 최문순 치적 칼검증 예고 “매각 공고 직전 감정가 절반으로 레고랜드 지급 800억, 매몰비용 매출 1000억 돼도 수익 2억 안 돼”

1조원 궁원·초고층 타워… 전주 ‘불도저 개발’ 시

우범기 시장 당선인 규제 철폐 예고 대한방직 부지에 호텔·쇼핑몰 유치 천안~세종~市 KTX 직선 노선 추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