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아산, 온양행궁 복원·원도심 개발 딜레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 “재산권 침해, 문화재 이전”
용역은 행궁 복원에 의견 모아
예산 확보·개발 압력 극복 과제


온양행궁 터인 충남 아산의 온양관광호텔 내에 있는 충남 문화재자료 제228호 영괴대.
아산시 제공


온양행궁 터인 충남 아산의 온양관광호텔 내에 있는 충남 문화재자료 제227호 온천리석불.
아산시 제공

충남 아산시가 온양행궁 복원과 원도심 개발을 두고 고심에 빠졌다.

아산시는 원도심 개발과 온양행궁 복원 여론이 상충하는 가운데 ‘온양행궁 국가문화재 지정 등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용역업체는 현재까지 진행된 조사를 토대로 온양행궁을 복원해야 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양행궁은 조선 세종 때인 1433년 1월 25칸 규모로 완성됐지만, 일제강점기 숙박업소로 전락했다. 1967년에는 이곳을 헐고 국내 최초의 관광호텔인 온양관광호텔을 지었다. 온양행궁 터인 온양관광호텔 내에는 온천욕을 하러 온 사도세자가 활을 쏜 ‘영괴대’(충남 문화재자료 228호)와 세조의 행차를 기념해 세운 ‘신정비’(229호), ‘온천리석불’(227호) 등이 남아 있다.

온양행궁을 복원하려면 예산을 확보해야 하고 지역사회의 개발 요구 압력을 극복해야 한다. 특히 이 지역은 영괴대 등 지역 문화재 때문에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20여년간 개발이 일부 제한돼 왔다. 지난해부터 3개 지구에 민간이 4000여가구 이상의 주상복합건물 신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용적률 제한 등으로 재산권을 침해받고 있다며 문화재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앞서 아산시는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온양행궁 국가문화재 지정과 복원을 추진했지만, 문화재청과 충남도의 부정적 의견으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산시 관계자는 “온양행궁은 아산의 중요한 역사 자산이지만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개발을 막는 측면도 있다”며 “오는 12월 최종 보고서에는 행궁 복원과 도심 개발이 조화롭게 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 이종익 기자
2022-08-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