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조사와 정책 분리한다… “기능별 전문화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10년간 호남 문 두드렸던 코스트코… 이번엔 익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유정복 인천시장 “대한민국 제2 도시로 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 허락받아야 했는데
조사 적극 협조… 뼈아픈 교훈
최대 1년 재정비·재발굴 진행”

홍태용 경남 김해시장. 연합뉴스

홍태용 경남 김해시장이 구산동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 고인돌인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제280호)가 정비공사 과정에서 훼손된 데 대해 11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홍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무지했다”면서 “고인돌뿐만 아니라 박석(바닥돌)까지도 문화재여서 문화재청과 의논하고 허락을 받았어야 했는데 김해시가 임의로 해석해 그렇게 (훼손)됐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어 “재정비를 결정한 뒤 다시 국가 사적 신청을 해도 늦지 않다고 판단해 국가 사적 지정 신청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석이 제거된 상태여서 (박석) 아래 발굴을 더 해 보자는 것이 문화재청과 경남도 문화재위원의 의견”이라며 “앞으로 수개월에서 1년 정도 더 재정비와 재발굴 작업이 진행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김해시가 실수한 부분이 있으니 문화재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뼈아픈 교훈이 됐다”고 했다.

김해시 구산동 지석묘는 2006년 구산동 택지지구개발사업 당시 발굴된 유적이다. 학계는 덮개돌인 상석의 무게가 350t이고, 고인돌을 중심으로 한 묘역시설이 1615㎡에 이르러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지석묘로 판단했다.

김해시는 흙을 채워 보존하다가 도비와 시비 16억여원을 뒤늦게 확보한 뒤 2020년 12월부터 정비사업을 시작했다. 시공사는 강화 처리 명목으로 박석을 빼 고압 세척을 한 뒤 다시 박아 넣었고, 박석 아래 문화층(文化層·유물이 있을 수 있어 과거의 문화를 아는 데 도움이 되는 지층)도 훼손했다.

문화재청은 지난 5일 박석과 박석 아래에 문화층이 있는데도 정비공사 과정에서 매장문화재법을 위반해 무단으로 현상을 변경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해 강원식 기자
2022-08-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양천인 미래 50년 만들 초석 다질 것”

취임 100일 이기재 양천구청장 깨끗한 도시 등 5대 목표 공개 안심돌봄 등 사회보장계획 수립

“실천 행정으로 다시 뛰는 동작 만들겠다”

취임 100일 박일하 동작구청장

병원과 협력 ‘돌봄 공백’ 없애는 도봉

대상 환자 SOS센터 의뢰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