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큰집론’ 내세우는 이철우 지사 “대구와 통합서 ‘경북’ 사라지면 안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칭·청사 위치 등 공감대 필요”


이철우 경북지사.
연합뉴스

대구시와 경북도의 행정통합과 관련해 명칭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철우 경북지사가 26일 ‘경북 큰집론’을 주장하며 “(명칭에서) 경북이 사라지면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며칠 전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초청으로 역대 경북(도의회) 의장 10여명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대구경북통합 명칭을 ‘대구직할시’ 또는 ‘대구광역시’로 한다는 언론 보도에 경북도의회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라는 주문이 있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경북 북부 출신 일부 의장들 사이에서는 안동에 있는 도청이 대구로 이전하면 균형발전이 깨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는 “통합명칭, 청사 위치 등은 매우 민감한 문제이기 때문에 시도민의 공감대가 형성될 때까지 충분한 논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청사 위치도 현 위치를 그대로 사용하는 게 시도민 공감대 형성에 유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구시장도 경북 반박을 우려해 ‘대구직할시’나 ‘대구광역시’ (명칭을) 고집하지 않고 통합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 표명”이라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역대 의장 간담회와 홍 시장의 입장 등은 이 지사가 전해 들은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 지사는 “이번 시도 통합을 계기로 완전한 자치를 이뤄 한나라처럼 운영, 대한민국을 초일류 국가로 가는 선도적 역할이 되도록 합심, 노력을 다짐하자”라고 덧붙였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다음 달 4일 서울에서 행정통합 논의를 위해 행정안전부·지방시대위원회와 4자 회담을 개최한다.



안동 김상화 기자
2024-05-2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