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산 “기계 부품·로봇 산업 메카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 공모 5개 사업에 뽑혀
E-모빌리티 레이저 기술 고도화
서비스로봇 센서 등 표준화 도전

부산시가 2028년까지 450억원을 투입해 지역 기계 부품, 로봇 산업 분야 제조업의 고도화를 통한 제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시는 올해 산업통상자원부의 기계 부품·로봇 분야 사업 공모에서 총 5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298억원을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국비 포함해 총 454억 3000만원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2028년까지 170억원을 투자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본부 주관으로 ‘뿌리산업 고도화를 위한 비즈(BIZ)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가공, 표면처리 등 뿌리산업 기업과 수요 기업을 연결하고 이들이 함께 공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연구 장비, 현장 실증 등을 지원하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이 사업을 통해 뿌리산업 기업이 기술 고도화와 디지털 전환을 이루고 신시장에 진출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고출력 첨단 레이저 장비를 도입해 미래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팩, 구동 모터 등의 난용접성을 해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E 모빌리티 레이저 활용 기술 제조 장비 기반 고도화 사업’, 자동차 부품 기업들이 친환경차 부품을 개발할 때 활용할 수 있는 공동설비 인프라 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로봇 분야에서는 서비스로봇의 초정밀 모터, 센서 등 5대 핵심부품의 성능, 안전 표준화와 실증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로봇 산업 분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사업도 45억원을 투입해 2028년까지 한국로봇융합연구원과 함께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지역 기계부품·로봇 분야 제조업을 한층 성장케 하는 마중물이 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철욱 기자
2024-05-2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