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보도자료]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검역 현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낙연 국무총리는 5월 18일(토)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검역현장을 방문했습니다.
    * (참석) 김현수 농식품부차관, 김영문 관세청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남태헌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지역본부장,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
 
 ㅇ 이번 방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 검역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 ASF(African Swine Fever),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폐사율이 높고,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은 아시아 국가들에서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해외여행객 휴대품 등을 통한 국내 유입 위험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 중국산 휴대축산물 17건(소시지, 순대, 만두, 피자 등)에서 ASF 유전자 검출 (감염력은 없음)
 
□ 이 총리는 여객터미널 4층 회의실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장으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검역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고,
 
 ㅇ 입국장 내로 이동하여 여행자 기탁수하물에 대한 X-ray 검사 현장, 중국발 여행객 일제검사 현장, 축산관계자 소독관리 현장을 차례로 점검했습니다.
 
□ 이 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발생을 막기 위해서는 바이러스 전파의 주된 요인인 불법 축산물의 국내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ㅇ 또한, 여행객이 가져오는 소시지, 만두 등 축산가공품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공항에서의 철저한 검역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끝으로 불법축산물 반입 적발 시의 과태료 상향과 관련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 발생하면 더 큰 손해를 끼치는 만큼
 
 ㅇ 오는 6월부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에서 불법휴대축산물(돼지고기 또는 그 가공품)을 반입하다가 적발되는 경우 과태료*를 1차 500만원, 3차 1,000만원으로 대폭 상향해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행) 1차 10, 2차 50, 3차 100, → (개정) 발생국은 1차 500, 2차 750, 3차 1000(단위 : 만원)
 
 ㅇ 또한, 여행객들에게 검역이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사전에 이해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협력해 홍보를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2019-05-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