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 공공기관 양성평등고용 ‘미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곳 중 7곳 男·女 한쪽 20% 못채워

경기도 내 공공기관들이 신규 인력 채용 시 양성평등 고용 정책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여성발전기본법과 도 성평등 기본조례를 근거로 도내 19개 공공기관이 신규 직원을 뽑을 때 고용 비율이 낮은 성을 50% 이상 채용해 전체적인 남녀고용비율이 균형을 이루도록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도내 19개 공공기관의 양성평등 고용실적을 살펴보면 7개 공공기관(36.8%)이 남성만 채용했거나 한쪽 성의 고용비율을 20%도 못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개발연구원(9명), 경기관광공사(3명), 경기디지털콘텐츠진흥원(4명)은 여성을 한명도 고용하지 않고 남성만 채용, 여성직원의 비율이 23~38%에 그쳤다. 여성직원 채용 비율이 20%도 되지 않는 곳은 나노소자특화팹센터(13.5%), 경기도시공사(14.2%),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18.4%) 등이었다.

반면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지난해 남성은 4명을 뽑았지만 여성은 22명을 채용, 성비의 불균형이 심했다.



34%였던 여성채용 비율을 46.4%로 높인 한국도자재단과 26.7%였던 남성 채용비율을 41.2%로 끌어올린 경기복지재단은 양성평등 고용을 가장 잘 실천한 기관으로 꼽혔다.

도 관계자는 “기관 사정에 따라 남녀 어느 한쪽을 많이 채용하기도 하지만, 2008년 양성평등 고용정책을 시작했을 때에 비해 남녀고용비율을 균등하게 하려는 노력과 인식이 많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철기자 kbchul@seoul.co.kr
2011-04-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