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男超 을지로동 女超 신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남녀 성비 분석 결과

서울시 동 가운데 남성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중구 을지로동, 여성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서대문구 신촌동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지난해 말 기준으로 25개 자치구 424개 행정동의 남녀 성비를 분석한 결과 을지로동의 여성에 대한 남성의 성비는 159.9였다고 13일 밝혔다.



반면 대학가인 신촌동은 성비가 82.7로 여성이 가장 많았다. 특히 고시촌인 관악구 대학동(옛 신림9동)은 성비가 148.1로 두 번째 남초 지역이었다. 이어 용산구 남영동(140.0), 종로구 종로1·2·3·4가동(133.0), 영등포구 영등포동(128.8) 등의 순으로 남성 비율이 높았다.

신촌동에 이어 여성 비율이 높은 곳으로는 성신여대가 자리한 성북구 동선동(84.1), 강남구 수서동(84.4), 강남구 압구정동(87.5), 마포구 서교동(88.4) 등이 꼽혔다.



자치구별로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와 마포·서대문구가 여성 비율이 높았고 관악·금천·성동·구로·중구 등은 남성 비율이 높았다. 서울시 전체로는 총 인구 1057만 50447명 가운데 남성이 523만 6742명(49.5%), 여성이 533만 8705명(50.5%)으로 여성이 약간 많았다.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11-04-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